조회 수 31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렌 파슨 페이스북

 

바닥에 떨어진 1달러 지폐에서 합성 오피오이드 펜타닐이 발견되는 일이 연달아 발생해 미국 당국이 경고에 나선 가운데, 최근 미국 여성이 지폐를 주웠다가 전신마비를 겪는 일이 발생했다.

지난 12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미국 여성 렌 파슨은 지난 일요일 맥도날드에 갔다가 화장실 앞에 1달러짜리 지폐가 떨어진 것을 발견했다. 그는 “횡재했다”고 생각하며 지폐를 주웠고, 집에 돌아가려고 차에 타는 순간 몸에서 갑자기 이상 반응이 일어나기 시작했다. 온몸이 마비되는 증상을 겪은 그는 병원으로 이송됐다.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정상으로 돌아온 그는 “갑자기 어깨에서부터 온몸이 가라앉는 것 같은 기분이 들었다. 나중에는 숨을 쉴 수도 없었다”라고 말했다. 의료진은 당시 약물 과다 복용과 비슷한 증상을 보였다고 주장했다. 렌과 그녀의 남편은 지폐에 펜타닐이 묻은 것 같다고 주장했고, 경찰 역시 이 부분에 초점을 두고 조사를 진행했다.

 

미국 테네시주 당국이 최근 현금에서 합성 오피오이드 펜타닐이 발견된 두 건의 개별 사건을 보고했다. 보안관실 페이스북“출처 불분명 지폐 조심하라”


펜타닐의 치사량은 2mL로 추정, 적은 양으로도 접촉하는 사람을 죽일 수 있는 악마의 약물이다. 헤로인의 100배, 모르핀보다 200배 이상 더 강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테네시주 당국은 최근 현금에서 합성 오피오이드 펜타닐이 발견된 두 건의 개별 사건을 보고한 후 출처가 불분명한 달러 지폐를 집는 것에 대해 위험하다고 알렸다.

지역 주유소 바닥에서 발견된 달러 지폐에서는 백색 가루 물질이 발견됐고, 검사 결과 메스암페타민과 펜타닐에 양성 반응을 보였다는 것이다. 메스암페타민은 중추 신경을 강력하게 흥분시키는 각성제로 흔히 ‘히로뽕, 필로폰’이라고 불리는 마약이다.

보안관실은 “가족, 지인들에게 꼭 이 사실을 공유해달라. 회사, 놀이터 등에서 종종 보이는 지폐를 조심하라”라며 문제의 지폐 사진을 공유했다. 또한 “누군가 돈을 마약 운반용 파우치로 사용하다 적발될 경우 처벌을 강화하는 법안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펜타닐 중독… 사망사고 증가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통계에 따르면 미국에서 현재 펜타닐 관련 사망자 10명 중 4명은 코카인이나 메스암페타민과 같은 각성제와 관련되어 있다. 각성제와 기타 약물 사용과 함께 이러한 사례가 많기 때문에 약물 혼합의 위험성에 대해 대중에게 교육과 홍보를 권장해야 한다는 것이다. 펜타닐 사망이 코로나19 대유행 기간 동안 가속화됐다.

펜타닐은 매우 강력한 진통 효과와 진정 작용을 하는데 극심한 통증에 시달리는 환자의 경우라면 통증이 경감되는 정도에 그치지만 아픈 곳이 없는 일반인이 사용하면 신체의 엔도르핀 분비에 변화를 일으켜 강한 황홀감을 느끼게 한다. 단 한 번만 투약해도 중독될 정도로 펜타닐의 위험성은 크다. 황홀감이 사라지면 그 동안 느끼지 못했던 통증과 자극에 민감해져 약이 없이는 일상생활을 할 수 없는 상태가 되고 만다.

 

 

서울신문


  1. “원숭이두창에 ‘에이즈 시대’ 다시 오나”…美동성애자들 ‘불안’
    등록일: 2022.08.04     글쓴이: 민들레     조회수: 42
    Read More
  2. “1달러 ‘절대’ 줍지 마세요”…美 여성 전신마비 호소
    등록일: 2022.07.14     글쓴이: 민들레     조회수: 312
    Read More
  3. “사상 최대 수준 기부” 머스크, 6조8000억원 자선단체에 내놔
    등록일: 2022.02.16     글쓴이: 민들레     조회수: 1099
    Read More
  4. “킴 카다시안처럼 될래” 美 여성들이 목숨걸고 한다는 이 수술
    등록일: 2022.01.31     글쓴이: 민들레     조회수: 1597
    Read More
  5. 80만 명까지 올랐던 美 하루확진 50만 명대로…사망은 여전히 증가
    등록일: 2022.01.29     글쓴이: 민들레     조회수: 791
    Read More
  6. 수업시간에 낙서해 혼나던 英 12세 소년, 나이키 디자이너 됐다
    등록일: 2022.01.27     글쓴이: 민들레     조회수: 794
    Read More
  7. 코로나 탓 기름값 안 낸 호화 크루즈선, 700명 태우고 도주
    등록일: 2022.01.25     글쓴이: 민들레     조회수: 806
    Read More
  8. 1년간 '비밀 열애♥︎'한 배우 커플 발각
    등록일: 2022.01.22     글쓴이: 민들레     조회수: 1566
    Read More
  9. "월급 빼고 보너스 6000만원" 군입대하면 이렇게 준다고?
    등록일: 2022.01.14     글쓴이: 민들레     조회수: 729
    Read More
  10. 돼지 심장 이식받은 그 남자, 친구 반신불수 만든 흉악범이었다
    등록일: 2022.01.14     글쓴이: 민들레     조회수: 76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8 Next
/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