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3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가난한 집안에서 태어났어도 부유한 집안 친구들과 어울릴 수 있는 동네에서 자란다면 성인이 됐을 때 더 많은 소득을 올릴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강남 도곡동 일대의 타워팰리스를 비롯한 고급 아파트들이다. 기사와 무관한 사진 [사진=뉴시스]

1일(현지시간) 네이처지에 게재된 논문에 따르면 저소득층 어린이라 하더라도 친구의 70% 이상이 고소득층인 동네에서 성장할 경우 그렇지 않은 경우에 비해 성인이 됐을 때 소득이 약 20% 더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연구는 하버드대, 뉴욕대, 스탠퍼드대 등의 연구진이 미국의 25∼44세 페이스북 계정 7천220만개와 이들의 친구 관계 210억 건을 분석해 결과를 도출했다.

지역 납세 기록, 익명화된 페이스북 계정의 우편번호, 성별, 대학, 이용 중인 휴대전화의 소비자가격 등 다양한 변수로 지역별·개인별 소득을 추정했다.

교육이나 소득 수준이 높은 사람들과 어울릴 수록 대학 진학률이 더 높고 성인이 됐을 때 더 많은 소득을 올릴 수 있다는 사실은 앞서 널리 알려진 바 있다.

뉴욕타임스(NYT)는 이번 연구가 각 지역의 소득 계층 이동, 일명 '사회적 사다리'를 활성화시키는 요인이 무엇인지를 밝혀냈다는 것에 중요한 의미가 있다고 보도했다.

연구팀이 미국 전역의 소득과 계층 이동성을 함께 분석한 결과 앞서 언급한 이론과 일치하는 내용의 결과가 나왔다.

조지아주 콘리 마을과 미네소타주의 윈스테드 마을은 1차원적으로 봤을 때 중위소득이 연5만5천 달러 수준으로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보였다.

그러나 콘리는 저소득층이 쭉 저소득층에 머물 확률이 높았고 반면 윈스테드는 저소득층이 상위 계층으로 빈곤에서 탈출하는 경향이 매우 높았다.

연구팀은 페이스북 계정을 통한 정보 수집 및 분석 결과 고등학교 시절 저소득층 자녀와 고소득층 자녀의 교류가 활발할 경우 계층 이동이 활발해지고, 저소득층은 소득을 더 많이 얻게 될 확률이 높다는 사실을 거듭 확인했다. 인스타그램 정보를 이용한 분석 결과도 동일하게 나타났다.

즉 두 도시의 결정적인 차이는 '사회 경제적 지위가 다른 사람들 간의 활발한 교류' 였다는 것이 이번 연구의 골자다.

각 지역별 인종 구성, 빈곤율, 학교 교육 수준 등은 계층 이동을 촉진하는 데 큰 영향을 미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을 이끈 라지 체티 하버드대 경제학 교수는 "계층간 경계선을 넘나들며 서로 어울리는 지역에서 자라난 어린이는 나중에 커서 더 좋은 결과를 얻고, 빈곤에서 벗어날 가능성이 더 크다"고 연구의 의미를 설명했다.

 

 

아이뉴스24


  1. "머리 매일 감지 말라" 송수관까지 말랐다…폭염 이어 가뭄 덮친 유럽
    등록일: 2022.08.07     글쓴이: 민들레     조회수: 10
    Read More
  2. 코로나 확산에 中하이난 전격 봉쇄…관광객 8만명 발 묶여
    등록일: 2022.08.07     글쓴이: 민들레     조회수: 4
    Read More
  3. "바다거북, 4년간 암컷만 부화"…사라진 수컷, 이유 보니
    등록일: 2022.08.03     글쓴이: 민들레     조회수: 42
    Read More
  4. 가벼워진 주머니에…美, 소고기버거 대신 먹는다는 '이것'
    등록일: 2022.08.03     글쓴이: 민들레     조회수: 39
    Read More
  5. "부자 친구 많은 동네서 크면 커서 소득 높아"
    등록일: 2022.08.03     글쓴이: 민들레     조회수: 39
    Read More
  6. "사람이 없었길래 망정이지"…호주서 지느러미 달린 괴물체 추락
    등록일: 2022.08.03     글쓴이: 민들레     조회수: 38
    Read More
  7. "대중교통 요금 무료"…천정부지 물가에 파격 감면 선택한 스페인
    등록일: 2022.07.15     글쓴이: 민들레     조회수: 122
    Read More
  8. “빙하야 녹지마” 담요 덮은 스위스 알프스…지구온난화 땜질하기
    등록일: 2022.07.15     글쓴이: 민들레     조회수: 121
    Read More
  9. 뒤늦게 드러난 끔찍한 진실 "英서 소녀 1천명 넘게 성착취 피해"
    등록일: 2022.07.15     글쓴이: 민들레     조회수: 171
    Read More
  10. 세계 원숭이두창 1만 명 돌파.. WHO ‘비상사태’ 선포할까
    등록일: 2022.07.14     글쓴이: 민들레     조회수: 78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5 Next
/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