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3일(현지시간) 해빙을 막는 특수 담요로 덮인 스위스 알프스 론 빙하에 관광객들이 방문해 있다. 2022.07.13 EPA 연합뉴스

 

스위스 론 빙하가 담요로 뒤덮였다. 11일(이하 현지시간) AFP통신은 스위스 당국이 알프스 산맥 론 빙하의 유실을 막기 위해 특수 담요를 설치했다고 보도했다.

8일 스위스 남서부 발레주의 동쪽 끝에 위치한 론 빙하에 커다란 흰색 담요가 펼쳐졌다. 얼핏 만년설이 아닌가 하는 착각을 불러 일으키는 담요는 사실 해빙을 막는 단열 재질의 반사천이었다.

알프스 산맥 해발 2200m 이상에 자리한 론 빙하는 7㎞ 길이의 만년빙으로 유명한 스위스 관광 명소다. 하지만 지구온난화 영향으로 1856년 이후 350m 두께의 얼음이 녹아 없어졌다. 특히 최근 10년 동안에만 40m 두께의 얼음이 사라졌다.

 

13일(현지시간) 해빙을 막는 특수 담요로 덮인 스위스 알프스 론 빙하에 관광객들이 방문해 있다. 2022.07.13 EPA 연합뉴스

8일(현지시간) 하얀 천으로 뒤덮인 스위스 알프스 론 빙하에 관광객이 서 있다. 2022.07.11 AFP 연합뉴스

 

스위스는 빙하 유실을 막기 위해 2010년부터 매해 여름 론 빙하를 하얀 담요로 덮기 시작했다. 냉기를 가두고 열이 침투하지 못하도록 하여 해빙을 최대한 막아보겠다는 취지에서였다.

덕분에 해빙량은 50~70% 줄었지만, 빙하의 감소를 원천적으로 막지는 못하고 있다. 현지 빙하학자ㅑ 안드레 바우더는 과거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매년 6~8m 두께의 얼음이 녹아 없어지고 있다. 2100년이면 스위스 모든 빙하가 녹을 것”이라고 우려하기도 했다.

비용 부담도 만만치 않다. 매년 한 장에 6만 스위스프랑(약 6800만원)이 넘는 담요로 거대한 빙하 곳곳을 덮으려니 지출이 상당하다.

 

8일(현지시간) 스위스 알프스 론 빙하 일부가 하얀 천으로 덮여 있다. 2022.07.11 AFP 연합뉴스

8일(현지시간) 스위스 알프스 론 빙하 일부가 하얀 천으로 덮여 있다. 2022.07.11 AFP 연합뉴스

 

담요 덮기 같은 임시변통이 언제까지 통할지도 미지수다. 알프스 일부에선 ‘빙하 블러드’ 같은 현상까지 나타나기 시작했으니 말이다.

얼마 전 프랑스 그르노블국립과학연구센터 과학자들은 알프스 브레방산(해발 2500m)이 마치 피를 흘린 것처럼 붉은색으로 변한 원인 규명에 착수했다. 브레방산에서 눈과 흙을 채취해 분석한 결과, 바다나 호수에서 발견되는 특정 미세조류가 눈 속에 존재한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담요 덮기 같은 임시변통이 언제까지 통할지도 미지수다. 알프스 일부에선 ‘빙하 블러드’ 같은 현상까지 나타나기 시작했으니 말이다. JG Valay/Jardin du Lautaret Alpalga 자료사진.

 

연구진은 대기 중 이산화탄소와 대기오염물질 유입이 증가하면서 산구아나 같은 미세조류가 번성한 것이라고 밝혔다. 미세조류가 붉은색을 띤 이유로는 카로티노이드라는 색소를 꼽았다. 눈 속 미세조류가 자외선으로부터 스스로를 보호하기 위해 일종의 자외선 차단제와 같은 붉은색 카로티노이드 색소를 축적한다는 설명이었다. 이 때문에 미세조류로 덮인 빙하도 붉게 보인 것이라고 연구진은 전했다.

문제는 빙하 블러드 현상이 다시 기후변화를 부추긴다는 점이다. 만년설은 햇빛을 반사하는데, 미세조류로 인해 붉어진 만년설은 햇빛을 덜 반사해 해빙을 가속화한다. 결국 이산화탄소 증가라는 기후변화의 결과물인 빙하 블러드가 동시에 기후변화를 더 심화시켜 악순화의 고리가 되는 셈이다. 연구진은 앞으로 이런 빙하 블러드 현상이 더 자주 발생할 것이며, 이로 인해 주변 생태계도 약영향을 받을 수 있다며 정밀 연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1. "머리 매일 감지 말라" 송수관까지 말랐다…폭염 이어 가뭄 덮친 유럽
    등록일: 2022.08.07     글쓴이: 민들레     조회수: 10
    Read More
  2. 코로나 확산에 中하이난 전격 봉쇄…관광객 8만명 발 묶여
    등록일: 2022.08.07     글쓴이: 민들레     조회수: 4
    Read More
  3. "바다거북, 4년간 암컷만 부화"…사라진 수컷, 이유 보니
    등록일: 2022.08.03     글쓴이: 민들레     조회수: 42
    Read More
  4. 가벼워진 주머니에…美, 소고기버거 대신 먹는다는 '이것'
    등록일: 2022.08.03     글쓴이: 민들레     조회수: 39
    Read More
  5. "부자 친구 많은 동네서 크면 커서 소득 높아"
    등록일: 2022.08.03     글쓴이: 민들레     조회수: 39
    Read More
  6. "사람이 없었길래 망정이지"…호주서 지느러미 달린 괴물체 추락
    등록일: 2022.08.03     글쓴이: 민들레     조회수: 38
    Read More
  7. "대중교통 요금 무료"…천정부지 물가에 파격 감면 선택한 스페인
    등록일: 2022.07.15     글쓴이: 민들레     조회수: 122
    Read More
  8. “빙하야 녹지마” 담요 덮은 스위스 알프스…지구온난화 땜질하기
    등록일: 2022.07.15     글쓴이: 민들레     조회수: 121
    Read More
  9. 뒤늦게 드러난 끔찍한 진실 "英서 소녀 1천명 넘게 성착취 피해"
    등록일: 2022.07.15     글쓴이: 민들레     조회수: 171
    Read More
  10. 세계 원숭이두창 1만 명 돌파.. WHO ‘비상사태’ 선포할까
    등록일: 2022.07.14     글쓴이: 민들레     조회수: 78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5 Next
/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