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8일 일본 나라현 나라시 야마토사이다이지역 앞에서 참의원 선거 유세활동을 하던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를 총기로 저격한 용의자 야마가미 데쓰야(오른쪽)을 경호원이 제압하려 하고 있다. 2022.7.8 교도 AP 연합뉴스

 

 

아베 신조(67) 전 일본 총리를 살해한 전 해상자위대원 야마가미 데쓰야(41)가 특정 종교 단체에 원한을 품었다고 진술한 것과 관련, 야마가미 모친의 헌금 액수가 밝혀졌다.

요미우리 신문은 야마가미 데쓰야의 모친이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 옛 통일교 일본 교회에 낸 헌금이 약 10억 원(1억 엔)에 이른다고 13일 보도했다.

야마가미의 모친은 헌금을 내기 위해 1999년 조부로부터 상속받은 토지와 가족 4명이 함께 살던 단독주택을 매각했다. 주택을 매각하기 전과 후에도 이어진 헌금으로 인해 모친은 2002년 파산 선고까지 받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로 인해 야마가미는 해상 자위대에 자원입대했다. 형은 정신병을 앓다 극단적인 선택을 했고, 여동생은 모친과 함께 사라져 행방을 알 수 없는 상태다.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에게 총을 쏴 숨지게 한 야마가미 데츠야가 10일 오전 일본 나라 서부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며 모습을 드러냈다. 교도=연합뉴스

 

 

종교단체 향한 분노…아베에게

야마가미는 “어머니가 거액의 기부를 해서 파산했다. 반드시 벌해야 한다고 생각했다”라며 “우리 집을 망친 종교단체를 일본에 초대한 사람이 기시 노부스케 전 총리다. 그래서 그의 손자 아베를 노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시 전 총리는 아베 전 총리의 외할아버지다. 수사 관계자는 “(형의 극단적 선택이) 야마가미에게 충격을 준 것 같다”며 “야마가미도 해상자위대 시절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던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야마가미는 애초 이 종교단체의 지도자를 노렸으나 접근이 어려워지자 “아베가 이 종교를 일본 내에 확산시킨 것”으로 믿고 살해 대상을 아베로 바꿨다. 야마가미의 집에서는 어머니가 활동하던 특정 종교에 대한 원한이 적힌 노트와 총기 5정 등이 추가 발견됐다. 차야마가미는 범행 전날, 자신의 어머니가 빠져 원한을 품었다는 종교단체 건물에 시험발사까지 한 것으로 드러났다.

 

아베 떠나는 길 - 지난 8일 일본 나라현 나라시에서 참의원 지원 유세 중 총격을 받아 숨진 아베 신조 전 총리의 장례식이 12일 도쿄 내 사찰인 조조지에서 열린 가운데 시민들이 조조지를 떠나는 아베 전 총리의 시신 운구 차량을 향해 손을 흔들며 배웅하고 있다. 도쿄 로이터 연합뉴스

 

 

종교단체 “헌금 강제한 적 없다” 

종교단체 다나카 회장은 “헌금은 본인의 신조에 근거한다. 강제성은 없다”고 주장했지만 고액헌금으로 인한 파산이 동기라면 무겁게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야마가미 용의자의 어머니에 대해선 98년쯤부터 신자가 됐고 두 달 전 행사에도 참여했다고 밝혔다.

야마가미는 아베 전 총리가 통일교를 설립한 NGO에 보낸 영상 메시지가 종교를 일본에 확산하는 데 일조했다고 생각했다. 아베 전 총리의 외조부인 기시 전 총리는 자민당 내 극우파로, 1970년 통일교를 첫 방문한 후 당내에서 종교를 정치 세력화했으며 선거 때마다 자민당 후보 당선을 위해 조직적으로 통일교를 동원한 것이 드러났다.

 

 

서울신문


  1. “아베 암살범 모친, 헌금만 ‘10억’…집까지 팔고 파산”
    등록일: 2022.07.14     글쓴이: 민들레     조회수: 164
    Read More
  2. 러시아서도 첫 원숭이 두창 감염자 발생…"유럽 여행한 청년"
    등록일: 2022.07.13     글쓴이: 민들레     조회수: 69
    Read More
  3. "오미크론 새 변이 BA.5, 美서 새 유행 몰고 올 듯"
    등록일: 2022.07.08     글쓴이: 민들레     조회수: 110
    Read More
  4. 원숭이두창, 코로나 BA.5 확산.. WHO “유럽 심각”
    등록일: 2022.07.08     글쓴이: 민들레     조회수: 66
    Read More
  5. 78차례 코로나 양성, 14개월째 격리된 터키男…도대체 왜?
    등록일: 2022.02.17     글쓴이: 민들레     조회수: 861
    Read More
  6. 세계에서 가장 잘 생긴 이 남자에게 자유를
    등록일: 2022.02.09     글쓴이: 민들레     조회수: 1429
    Read More
  7. ‘빵의 나라’ 프랑스에서 날아온 “올해의 빵 트렌드는?”
    등록일: 2022.02.02     글쓴이: 민들레     조회수: 713
    Read More
  8. 다리 밑에서 시신 발견..'워킹데드' 31살 배우 '충격' 사망
    등록일: 2022.02.01     글쓴이: 민들레     조회수: 1100
    Read More
  9. 일본 하루 확진자 8만명 넘었다…사상 최다
    등록일: 2022.01.29     글쓴이: 민들레     조회수: 381
    Read More
  10. "직원들이 출근을 안한다"…2주간 880만명, 미국에 무슨일이
    등록일: 2022.01.21     글쓴이: 민들레     조회수: 67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5 Next
/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