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3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신도들을 모아 노동과 복종을 강요하고 세뇌해 상습적인 성폭행을 한 70대가 항소심에서도 중형을 선고받았다.

4일 지역 법조계에 따르면 대전고법 제1형사부(재판장 백승엽, 이진영, 이선미)는 상습준강간 혐의로 기소된 A(78)씨에게 1심과 같은 징역 12년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 1989년 광주 북구 용봉동에서 자신을 따르는 신도들과 숙소와 붓 제조공장을 짓고 사업체를 운영했다. 이 과정에서 신도들에게 “나는 사령관으로 하나님이 선택했기에 무조건 복종해야 천국을 간다”는 등 노동과 복종을 세뇌해 상습적으로 추행, 간음 등을 하거나 미수에 그친 혐의다.

A씨는 2016년 4월 충남 태안군의 한 숙박업소에서 유년기 시절부터 부모와 함께 자신의 종교를 믿던 B(35)씨를 불러 강제로 추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2015년 12월에는 태어나면서 종교 단체생활을 시작한 C(30)씨에게 “나를 위해 옷을 벗어 달라”고 요구했고 C씨가 옷을 벗자 강제로 추행했다. 이러한 범행은 1년간 이어진 것으로 파악됐다.

피해자들은 종교에 세뇌돼 A씨에 대한 절대적인 권위에 복종하고 의심조차 할 수 없는 심리적 항거불능 상태였다. A씨는 이를 이용해 2015년부터 2019년까지 총 44회에 걸쳐 범행을 저질렀다.

1심 재판부는 “피고인을 맹신하고 신적인 존재로 여겨 성폭행으로 인식하지 못하거나 요구에 저항할 수 없는 처지를 악용, 장시간에 걸쳐 상습적으로 범행을 저질렀다”며 징역 12년과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 80시간 등을 명령했다.

항소심 재판부 판단도 1심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항소심 재판부는 “피해자들이 종교에 대한 신뢰를 잃고 배신감 등 큰 충격을 받았다”며 “엄벌을 처할 것을 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처벌 전력이 없는 점은 유리하다고 보이지만 피고인이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지 않고 있다”며 “오히려 피해자들이 돈을 목적으로 무고하는 것이라며 매도하고 수사가 개시된 것을 알자 4개월가량 도피한 점 등을 고려했을 때 1심 판단은 합리적이다”라고 판시했다.

<뉴시스>


  1. 남친 옆에서 잠자던 여성 성폭행한 30대男
    [사진=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유지희 기자] 남자친구 옆에 잠자던 여성을 성폭행한 30대 남성이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10일 법조계에 따르면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재판장 장찬수 부장판사)는 이날 준강간 혐의로 기소된 A(30)씨에 ...
    등록일: 2021.06.10     분류: 종합
    Read More
  2. "구토 후 넘어진 여성 부축했는데"…추행범 몰렸다가 무죄
    화장실 안에 설치된 비상벨 [연합뉴스TV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음식점 화장실에서 다른 여성을 추행한 혐의로 법정에 선 남성이 1심에서 무죄 판결을 받았다. 8일 법조계에 따르면 20대 A씨는 지난해 봄 어느 날 밤 대전 한...
    등록일: 2021.06.08     분류: 종합
    Read More
  3. No Image
    “성적 충동 느꼈다” 女손님 따라 카페 화장실 들어간 30대
    성적 충동을 억제하지 못하고 모르는 여성을 뒤쫓아 화장실에 들어간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제주동부경찰서는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상 성적 목적 공공장소 침입 혐의로 A(37)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A씨...
    등록일: 2021.06.07     분류: 종합
    Read More
  4. No Image
    “나를 위해 벗어 달라” 신도들 세뇌해 상습 강간한 70대
    신도들을 모아 노동과 복종을 강요하고 세뇌해 상습적인 성폭행을 한 70대가 항소심에서도 중형을 선고받았다. 4일 지역 법조계에 따르면 대전고법 제1형사부(재판장 백승엽, 이진영, 이선미)는 상습준강간 혐의로 기소된 A(78)씨에게 1심과 같은 징역 12년을 ...
    등록일: 2021.06.06     분류: 종합
    Read More
  5. 버거킹 여직원 "내 엉덩이가 당신 남편 정신 빼놓았나"
    미국 버거킹에서 일하는 여직원이 고객 항의를 받았다면서 지난달 말 동영상 공유 애플리케이션 틱톡에 올린 동영상이 화제다. ‘라라’란 이름으로 버거킹 직원 유니폼을 입고 앞모습과 뒷모습을 보여주는 동영상을 올린 여직원은 “오늘 한 여성으로부터 내 유...
    등록일: 2021.06.05     분류: 지구촌
    Read More
  6. 한예슬, 남자친구 논란에 의미심장 심경…"죽을 줄 알면서 돌 던져"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배우 한예슬이 의미심장한 심경을 밝혔다.한예슬은 4일 SNS에 한 남성의 설교 영상을 올리고 자신의 속내를 대신했다. 한예슬이 공개한 영상은 남을 비방하는 자들에 대한 일침을 가하는 내용이다. 영상에서는 '남을 비방하는 사람...
    등록일: 2021.06.05     분류: 연예
    Read More
  7. No Image
    '앱' 이용하면 입국심사 시간 대폭 단축
    LA국제공항(LAX)을 통해 입국하는 미국인 여행자들은 입국 시 모바일 앱으로 여권 심사를 미리 받을 수 있다. 세관국경보호국(CBP)은 올 여름 여행시즌을 앞두고 미국 및 캐나다 시민권자는 입국 심사용 모바일 앱을 이용해 입국심사를 위해 기다리는 시간을 ...
    등록일: 2021.06.05     분류: 미국소식
    Read More
  8. No Image
    “매월 2000불 달라” 청원 봇물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인한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연방 의회에 매달 2000달러의 현금 지급을 요구하는 청원이 큰 호응을 얻고 있는 가운데 향후 귀추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레스토랑을 운영하고 있는 스테파니 보닌 씨는 지난해 온라인 청원 사이트...
    등록일: 2021.06.05     분류: 미국소식
    Read More
  9. 한예슬 “내 남자는 내가 지킨다”…소속사도 “강력 대응” 예고
    4일 배우 한에슬이 자신의 남자친구와 관련한 논란에 대해 “조만간 썰(이야기) 풀어드릴 것”이라며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네티즌 댓글에도 직접 대응하며 “내 남자는 내가 지킬 것” “인생에 때론 정면 돌파해야 할 순간이 온다”라고 했다. 소속사 측도 “허...
    등록일: 2021.06.04     분류: 연예
    Read More
  10. 결혼식 중 신부가 심장마비로 숨지자 처제와 결혼
    수르비라는 여성이 신랑 망게시 쿠르마와 전통 화환을 교환하는 예식을 진행하던 중 심장마비로 쓰러졌다. 곧장 동네 의사가 결혼식장으로 출동했지만, 수르비는 결국 숨을 거뒀다. 양측 가족은 결혼식을 중단하는 대신 신부를 수르비의 여동생 니샤로 교체하...
    등록일: 2021.06.03     분류: 지구촌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4 Next
/ 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