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3.jpg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이 1차 접종 후 21일이 지나면 약 90%의 면역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현지시각으로 3일 영국 가디언 등에 따르면 영국 이스트앵글리아대학 연구팀은 화이자 백신을 접종 받은 이스라엘의 50만 명 데이터를 연구해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 연구를 이끈 폴 헌터 교수는 백신을 한 차례 접종한 후 14일까지 효과가 “거의 제로 수준”으로 없으나, 이후 21일째까지 약 90%로 면역 효과가 높아졌다고 했다.

화이자 등 코로나19 백신은 보통 1차·2차 두 차례 접종을 받는 형식이다. 헌터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가 1차 접종이 매우 보호성이 높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평가했다. 다만 그와 줄리 브레이너드 박사는 1차 백신 접종 후 8일까지는 오히려 감염 위험이 두 배로 증가했다고 밝혔다. 사람들이 백신 접종 후 덜 조심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헌터 교수는 2차 접종 없이 1차 접종 만으로 90% 면역 효과가 21일 이상 계속될지 알 수 없다면서도 "향후 9주 동안 큰 폭의 감소는 없을 것"이라며 영국 정부의 정책을 지지했다. 앞서 영국 당국은 두 번 맞아야 하는 화이자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접종 간격을 기존의 3~4주에서 12주까지 늘리도록 허용했다. 한번만 맞아도 단기적인 효과는 있으니, 일단 1차 접종자를 늘리자는 취지다. 백신 접종에 속도를 붙이기 위한 조처다.

가디언에 따르면 이번 헌터 교수 등 연구팀의 연구 결과는 이스라엘 측의 주장과 상반된다. 이스라엘 코로나19 방역과 백신 접종을 책임지고 있는 나흐만 아쉬 교수는 지난달 “우리가 생각했던 것보다 한 차례 접종은 덜 효과적”이라면서 화이자가 제시한 수준 보다도 낮다고 지적했다. 화이자는 1차 접종 시 면역 효과가 52%라고 밝혔었다.

 

국민일보


  1. No Image
    인도 남성, 침대 밑에 6시간 숨어있다 아내 불륜남 살해
    인도 남성이 침대 밑에 6시간 동안 숨어있다가 아내의 불륜남을 살해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27일 타임스오브인디아 등에 따르면 서부 벵갈루루 바야다라할리 경찰은 살인을 저지른 혐의로 바랏 쿠마르(31)를 체포해 수사 중이다. 바랏은 8년 전 아내 비누...
    등록일: 2021.03.28
    Read More
  2. 美 쿠오모 주지사, 또 성희롱 의혹… '현직 보좌관' 첫 폭로
    한때 ‘코로나 영웅’으로 추앙받았으나 상습 성폭력 의혹으로 추락한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州) 주지사의 성희롱 의혹이 또 터져나왔다. 전직 보좌관들을 포함해 피해자가 벌써 여덟 명째다. 이번엔 처음으로 ‘현직 보좌관’이 입을 열었다. 쿠오모에 대한 사퇴 ...
    등록일: 2021.03.21
    Read More
  3. 영국 연구진 “화이자 백신 한번 접종에 면역효과 90%”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이 1차 접종 후 21일이 지나면 약 90%의 면역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현지시각으로 3일 영국 가디언 등에 따르면 영국 이스트앵글리아대학 연구팀은 화이자 백신을 접종 받은 ...
    등록일: 2021.02.05
    Read More
  4. '푸틴 정적' 나빌니 치료한 의사 급사..
    러시아 야권 지도자 알렉세이 나발니가 독극물에 중독됐을 당시 그를 치료한 의사가 4일(현지시각) 숨졌다. CNN방송에 따르면 이날 러시아 옴스크 응급병원은 성명을 내고 세르게이 막시미신 박사가 55세 나이로 갑자기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사인은 언급하지 ...
    등록일: 2021.02.05
    Read More
  5. 바이든, 中에 첫 공개 메시지…"美 이익 해치지 않으면 협력"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취임 후 처음으로 국무부를 방문해 미국의 대중 정책 기조를 밝혔다. 4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국무부를 방문해 '세계에서 미국의 위치를 회복하는 것'(restoring America's place in the world)을 주...
    등록일: 2021.02.05
    Read More
  6. 영국서 자가격리 되면 75만원 지급받는다
    영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자가 격리에 들어가는 이들에게 일률적으로 500파운드(약 75만원)를 지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서는 자가 격리 규칙 준수가 필요한데, 생업 등을 이유로 이를 제대로 지...
    등록일: 2021.01.23
    Read More
  7. 러시아 야권지도자 나발니 옥중 서신 "자살할 계획 없다"
    구금된 러시아 야권지도자 알렉세이 나발니가 대규모 반정부 시위를 앞두고 감옥에서 자살할 계획은 전혀 없다고 밝혔다. 구금중인 나발니는 22일(현지시간) 변호사를 통해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에서 정신적으로나 육체적으로나 건강하다는 점을 알리고 싶다고...
    등록일: 2021.01.23
    Read More
  8. 반격 나선 나발니, 푸틴 ‘비밀 궁전’ 폭로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최대 정적 알렉세이 나발니가 흑해 연안에 푸틴 대통령의 '비밀 궁전'이 있다고 폭로했다. 19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나발니 측은 온라인에 113분짜리 유튜브 영상과 함께 푸틴 대통령의 비밀 궁전에 대한 조사 보고서를 ...
    등록일: 2021.01.21
    Read More
  9. No Image
    WHO "코로나19 백신에도 올해 집단면역 형성 안 될 것"
    세계보건기구(WHO)가 11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에도 올해는 집단 면역이 형성되지 못할 것이라고 내다봤다고 AFP 통신이 보도했다. 숨야 스와미나탄 WHO 최고 과학자는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우리는 2021년에 어떠한 수준의 ...
    등록일: 2021.01.12
    Read More
  10. 러시아 농부, 개 습격해 죽인 야생 늑대 맨손으로 때려잡아
    러시아의 한 농부가 마을에 나타나 가축을 죽인 늑대 한 마리를 맨손으로 때려잡아 화제다. 이 사건은 이달 초 극동 유대인자치주(州)의 노보트로이츠코예라는 마을에서 벌어졌다. 7일 리아노보스티 등에 따르면 이 마을에 사는 한 농부가 갑작스럽게 야생늑대...
    등록일: 2021.01.07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